'아파트도 뭉쳐야 산다' 공덕 래미안, 성복·신봉 자이 부동산


‘공덕동=래미안’, ‘성복동=자이’와 같이 각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타운 건설 ‘붐’이 일고 있다.

브랜드타운은 △동일 브랜드 사용으로 주민 간 커뮤니티 형성이 쉽고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져 거래가 용이하며 △여러 아파트가 모여 대단지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등의 장점이 있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 조사에 의하면 ‘브랜드타운’이 실제로 부동산시장 시세를 선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2천3백88가구의 ‘래미안’이 몰려 있는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에서 3.3㎡당 가장 높은 가격을 기록하고 있는 아파트는 래미안공덕3차 136㎡이다.

래미안공덕3차 136㎡의 3.3㎡당 가격은 2천4백39만원으로 올해 초 입주한 롯데캐슬프레지던트 254㎡(3.3㎡당 2천2백73만원)보다 높게 형성돼 있다.

향후 공덕동에는 래미안공덕5차 7백94가구가 추가로 공급돼 3천가구 이상의 ‘래미안타운’이 형성된다.

GS건설의 브랜드인 ‘자이’가 많이 몰려 있는 용인시 성복동도 마찬가지의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수지자이1차 119㎡의 3.3㎡당 가격은 1천4백44만원으로 입주시기가 1년 정도 더 늦은 경남아너스빌 128㎡(3.3㎡당 1천3백97만원)를 제치고 3.3㎡당 가격이 가장 높다.

성복동에는 현재 총 4천7백92가구(LG빌리지 포함)가 공급돼 있으며 향후 성복자이1차 7백19가구, 성복자이2차 7백83가구, 수지자이2차 5백가구가 추가로 공급돼 총 6천8백가구의 대규모 ‘자이타운’이 형성될 예정이다.

성북구 종암동에는 현대산업개발의 ‘아이파크’가 강세다. 현재 종암동에 공급돼 있는 ‘아이파크’는 1차, 2차를 합쳐 총 1천2백95가구. 이 중 현대아이파크2차 135㎡의 3.3㎡당 가격은 1천7백7만원으로 작년에 입주한 우림카이저팰리스 112㎡(1천2백21만원)보다 5백만원가량 높다.

은평구 불광동에는 현대건설의 현대홈타운1차 138㎡가 1천6백67만원으로 가장 높은 3.3㎡당 가격을 기록하고 있다. 불광동 일대에는 현재 현대홈타운1차 6백62가구, 힐스테이트1차 6백3가구가 공급돼 있으며 향후 힐스테이트3차 1천3백32가구, 힐스테이트7차 1천70가구가 추가로 공급될 예정이다.

최근에도 지역을 대표하는 브랜드타운이 계속해서 건설되고 있다. 인천광역시 논현동에 총 7천1백여 가구로 지어질 예정인 ‘한화 에코메트로’와 수원시 권선동에 총 6천6백여 가구로 지어지는 ‘수원 아이파크시티’, 김포시 감정동에 총 3천여가구로 구성되는 ‘신안실크밸리’, 남양주시 진접읍에 총 1천7백여 가구로 구성되는 ‘동부센트레빌시티’ 등이 있다.

<강세 브랜드가 있는 지역에서 3.3㎡당 매매가 가장 높은 아파트>
강세 브랜드위치, 단지명, 공급면적(㎡), 단지규모(가구), 입주년도, 3.3㎡당 매매가(만원)
래미안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래미안공덕3차136 616 2004 2,439
자이 경기도 용인시 성복동수지자이1차119 680 2006 1,444
홈타운 서울시 은평구 불광동현대홈타운1차138 662 2004 1,667
e-편한세상 서울시 구로구 신도림동4차대림e-편한세상 208 853 2003 2,540
아이파크 서울시 성북구 종암동현대아이파크 2차135 782 2005 1,707

이밖에 죽전 상현동(아이파크) 신봉동(자이) 등도 브랜드가 몰려 있는 타운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