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 벗삼으려 환경오염 물질 옷 입는다니 세상 읽기

그린피스가 아웃도어 의류가 환경을 파괴한다고 지적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기능성 의류의 방수 투수 기능 등이 환경오염 물질로 이뤄져있다는 주장인데

개인적으로 고어텍스 체험 경험이 그리 좋지 않는 나로서는 쓸데 없이 

돈만 쓰고 환경오염만 했다는 생각이 든다.

첨단 의류도 환경오염원이 될수 있다는 생각은 못했었다.

국내 노스페이스 측은 문제가 된 제품은 국내에 판매되지 않는다고만 하는데

과연 우리 소비자 단체가 같은 조사를 하면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자연을 벗삼기 위해 입고나가는 아웃도어 의류에서 오히려 환경오염물질을 접촉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AFP에 따르면 국제 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Greenpeace)는 29일(현지시간) 세계 유명 메이커들의 아웃도어 의류가 인체와 환경에 유해한 화학물질로 오염되어 있는 경우가 흔하다고 발표했다.

그린피스는 보고서를 통해 방수, 방풍, 방설 기능이 있는 많은 아웃도어 의류의소재가 독성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불화탄소(PFCs, perfluorocarbons)가 검출된 것이다.

일부 PFCs는 탄소와 불화의 화합물로 내분비 체계에 혼란을 유발하고 생식 기능에 유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린피스는 두 곳의 실험실에서 측정한 결과 '잭울프스킨', '바우데', '노스페이스', '마모트', '파타고니아', '아디다스' 등 유명 브랜드의 여성과 아동용 방수 재킷, 방수 바지 14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아웃도어 의류 업체들은 PFCs를 방수기능을 위한 코팅과 기능성 막 등에 사용하고 있었다. 

그린피스는 "대부분의 유명 아웃도어 제조업체들이 방수 기능 효과를 위해 PFCs를 사용하지만 PFCs는 환경에서 제거하기가 매우 어렵거나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 보고서는 "아웃도어 의류를 광고하면서 흔히 원시 자연 이미지를 앞세우지만 악천후를 견뎌내는 섬유에 함유되거나 코팅된 화학물질로 자연이 오염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린피스는 지난해 국제적 '디톡스(Detox)켐페인'을 전개, 의류 업체들에게 유해한 화학물질 대신 안전한 대체재를 사용하고 각국 정부는 규제를 강화할 것을 촉구했다.

다음은 노스페이스 국내 유통사인 골드윈코리아아 반박자료다. (ps 골드윈은 과거 피셔 뵐클 마커 스키와 골드윈 스키복으로 유명했지만 지금은 스키 사업은 아예 철수하고 엉뚱하게 노페로 대박낸 경우다)

 

금일 한국시간 오전 7시에 발표된 AFP ‘Outdoor wear often coated in harmful chemicals: Greenpeace 기사와 관련된 ‘그린피스 보고서’ 대한 당사의 입장은 아래와 같습니다.

 

l  그린피스의 보고서(Chemistry for any weather-Greenpeace tests outdoor clothes for perfluorinated toxins)에 따르면실험 제품인 14가지 아웃도어 의류 중 노스페이스(The North Face) 자켓 1종이 포함되었으며해당 자켓의 품명은Surtherland Jacket(for women)으로서 독일에서 판매 중인 제품을 그린피스에서 구매하여 활용한 것입니다.

 

l  또한 당사에서 해당 실험 제품의 품명과 품번(Serial Number)으로 파악해 본 바에 의하면국내에서는 판매되지 않는 제품으로 확인되었으니관련 기사 작성 시 참고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덧글

  • 춤추는콩알 2012/10/31 16:10 # 답글

    환경에 영향없는 옷들도 제작과정에환경에 영향을주고있으니 아예 옷 자체를 없애야겠군요.나뭇잎으로옷을 해입어도 나무가 고사해서 자연에 영향을 끼츨수 있으니 입을수없고 그런건가요?그린피스 재들은 대체 왜 사는지 궁금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