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살된 윈도의 30살 모습은? IT


지난 20일(현지시간)로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개인용 컴퓨터(PC) 운영체제(OS) '윈도'가 세상에 등장한 지 27주년을 맞았다. 30세가 되기까지 3년이 남았다.

하지만 최신 OS '윈도8' 출시 한 달만에 벌어진 상황은 윈도의 30번째 생일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한다고 미 경제 격주간지 포브스가 최근 전했다.

윈도는 지난 27년 동안 화려한 세월을 보냈다. 포브스에 따르면 윈도는 현재 인터넷 이용자의 70.39%가 쓰는 OS다. 사용자수는 16억9324만4385명에 이른다.

2010년 MS는 윈도7 2억4000만카피를 팔았다. 하루 65만7534카피를 판매한 것이다. 시간당 2만7397카피, 초당 7.6카피가 팔려나간 셈이다.

당시 판매 중인 PC 가운데 93%에 윈도7이 탑재됐다. 전체 OS 대비 윈도7의 점유율은 41.35%였다. 그러나 이후 3년만에 MS의 위상은 크게 떨어졌다. 이는 애플 아이폰의 출시 시기와 정확히 일치한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열풍이 윈도와 PC 산업에 악몽으로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26일 윈도가 윈도8으로 거듭났지만 소비자들 반응은 냉랭하다. MS가 과거 위상을 지키기 위해 선보인 윈도8의 성적 부진은 뼈아프다. 윈도8은 출시 닷새만에 400만카피가 판매됐다고 공식 발표됐다. 하지만 윈도 전문 블로그인 '윈도슈퍼사이트'는 MS에서도 윈도8의 저조한 실적에 당황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존 윈도 사용자의 70% 이상이 윈도8으로 갈아타지 않겠다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MS와 PC 제조업체 간의 불화 조짐도 감지된다. MS는 윈도8 판매 부진이 제품력이나 시대흐름의 변화에서 비롯됐다기보다 PC 메이커가 인기 있는 모델을 내놓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발끈했다.

증권사 테페카캐피털마켓은 "PC 제조업체 휴렛패커드와 델 컴퓨터가 협력사들에 내린 주문량이 대폭 줄었다"고 지적했다.

윈도는 자기를 낳아준 어머니 그리고 최고 파트너도 잃었다. MS의 윈도 담당 책임자였던 스티븐 시노프스키 사장은 최근 갑자기 사표를 내던졌다. 이는 윈도8의 실적 부진에 따른 문책이라는 추측이 나돌고 있다. 윈도와 함께 짝을 이뤄 '윈텔'로 불리는 단짝 인텔의 폴 오텔리니 최고경영자(CEO)도 사임을 발표했다.

2015년 11월 20일 윈도 탄생 30주년이 되는 날 윈도의 위상이 오늘과 같을지 지켜볼 일이다.

다음은 포브스 인터넷판이 위도의 지난 27년 역사를 되돌아보며 특징적인 사건이다.

윈도는 현재 인터넷 사용자의 70.39%가 사용하는 OS다. 사용자수는 약 16억9324만 4385명에 이른다.

MS가 '윈도1.0'을 내놓은게 82년 11월20일이다. 첫 TV광고에는 지금 MS 최고경영자(CEO)인 스티브 발머가 열정적인 세일즈맨으로 등장한다.

당시 윈도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256KB의 메모리와 두 장의 플로피디스크, 그래픽 카드가 필요했다. 지금 PC환경과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초라하다.

제어판은 윈도2.0에서 처음 등장했다. 90년 등장한 윈도3.0에서 부터 본격적인 변화가 시작됐다. 이때부터 16가지의 색상 표현이 가능해 졌다.

의미가 있는 변화는 윈도95부터다. 윈도95는 자체 웹브라우저인 익스플로러를 포함하고 네트워킹 기능이 포함돼있었다. 인터넷 시대로 향하는 창이 열린 것이다. 반대로 당시 대표 브라우저이던 넷스케이프의 몰락이 시작됐다. 시작버튼도 이때 등장했다.

당시 MS는 유명 뮤지션인 브라이언 이노에게 3만5000달러를 주고 3.25초짜리 윈도 시작음을 작곡하게 했다.

연이어 98년에 윈도98 2000년에는 윈도2000이 등장했다. 윈도98은 DVD와 USB를 지원했다.

2001년에는 지금도 사용되는 윈도XP가 등장했다. 2006~2008년의 3년간은 MS에겐 암울한 시기였다. 2006년 등장한 윈도 비스타에는 비난이 쏟아졌다. MS에게 상처만 남긴 비스타는 2009년 윈도7으로 대체된다.

MS는 비스타에서 겪은 실패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듯 윈도7은 800만명을 상대로 사전 테스트를 진행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2010년 MS는 2억4000만 카피를 판매했다. 하루에 65만7534카피를 팔은 셈이다. 시간당으로는 2만7397 카피, 1초에는 7.6카피가 팔려 나갔다.

당시 소비자들에게 팔리는 PC의 93%가 윈도7을 탑재했다. 2010년 9월에만 시작 메뉴가 141억3992만5439번이나 펼쳐졌다. 전체 OS대비 윈도7의 점유율은 41.35%나 됐다.

윈도8은 사전체험판은 하루에 100만번이나 다운로드된 기록을 가지고 있다. 약 70개국의 PC이용자들이 체험에 나섰다. 윈도8은 무려 109개 언어를 지원한다. 

핑백

덧글

  • 란티스 2013/01/15 11:40 # 답글

    MS는 너무나도 심한 부재를 핑계로 고객의 생각을 무시하고 강행하는게 문제라고 보내요 솔직히 전 7이 아닌 Xp입니다. 제 생각에는 윈도우의 실수는 Xp라는 존재를 완벽하게 만드는것라고 전생각합니다. 몇몇 XP를 실망한 분들은 Vista나 7으로 옮긴분들이 계시지만 XP에 대한 애착을 갖고있는 분들은 아직도 있습니다. 이글도 제 마음에 공감하게 하는 부분이 많네요. 아무튼 MS는 예전에 그때의 MS가 아닙니다 고객에게 버림받은 하찮은 회사 그래서 다시 고객에게 버림받지 않으려고 떼 쓰는 어린애같은 MS라고 표현하고 싶네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