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자폐증 환자는 혁신가"..직원 1% 채용 추진 IT


영화 '레인맨'에서 더스틴 호프만은 천재적인 기억력을 가진 자폐증 환자를 연기했다. 이런 자폐증환자의 능력을 활용하려는 시도가 확산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에 따르면 독일 최대이자 세계 3대 소프트웨어 업체인 SAP가 자폐증 환자 채용에 나선다. 

SAP는 오는 2020년까지 전체 고용인력의 1%를 자폐증 환자로 채울 계획이다. 1%는 일반적인 자폐증 발병률이다. 이회사의 지난해 전세게 고용인원은 6만4000명이다.  우선 수백명이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머와 검사자로 전세계에서 채용된다.

SAP는 인도 뱅갈로에서 자폐증환자를 고용해 테스트한 결과 만족할만하다는 결론을 내리고 자폐증 환자 채용을 확대했다.

SAP는 자폐증 환자들이 상당한 집중력과 관찰력을 가진데다 높은 지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SAP의 루이자 델가도 이사는 "우리는 혁신은 극단에서 나온다는 믿음을 공유한다"라며 자폐증 환자들의 특별한 능력을 적극 활용할 계획임을 밝혔다.

자폐증 환자를 채용하는 것은 SAP 뿐 아니다. 독일 컨설팅 업체인 아우티콤은 통신사 보다폰의 프로젝트에 파견할 컨설턴트로 자폐증환자를 고용하고 있다.

아우티콘의 대변인은 "자폐증 환자들은 뛰어난 관찰력으로 프로그램 코드의 문제점을 빠르게 발견해낸다"고 평했다.

네널란드의 사회적 기업인 스페시알리스턴은 다양한 정보기술(IT)업체에 자폐증 환자를 취업시키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ADD_AISAE_ADLINK />


덧글

  • ㅇㅅㄴㄷ 2013/05/22 13:57 # 삭제 답글

    진짜 혁신가라고 생각하는것 같지는 않군영ㅋ
  • 네샤마 2013/05/22 14:14 # 답글

    자폐증 환자는 자기가 관심있는 분야 아니면 눈을 돌리지 않으니까... 맞는 분야라면 같은 능력을 가진 사람에 비해 우수하겠죠. 일리있는 얘기네요.
    관리자분들이 많이 고생하실거같아서 그건 걱정되긴 하지만..
  • 킹오파 2013/05/22 14:48 # 답글

    자폐증은 자기가 하는 거 아님 아예 안하는데 관리자들만 고생하겠구먼...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