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만으로 못살아' 폭스콘, 대만 4G사업 추진 IT

"아이폰, 아이패드, 플레이 스테이션 조립에 만족못해"

대만 전자제품 조립업체 혼하이(폭스콘)의 변신 시도가 확산되고 있다.

애플 제조 협력사로 유명한 대만의 혼하이가 애플의 그늘에서 벗어나려는 시도의 일환으로 통신사업 진출을 추진 중이다.

혼하이는 2일(현지시간) 대만 4세대 통신 사업권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대만 국가 통신위원회도 혼하이를 포함해 7곳의 기업이 4G사업권을 신청했다고 공개했다. 

대만 국가통신위원회는 8월중 적격 후보기업을 선정하고 9월중으로 주파수 경매를 실시해 최종 사업권자를 확정할 예정이다.

대만이동통신 시장은 현재 3세대(G)만 서비스 되고 있다. 4G 통신망의 도입이 시급한 상황이다.

혼하이의 4G사업 진출 추진은 저부가 조립사업에서 부가가치가 높은 산업으로 옮겨 타려는 계획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혼하이는 지난 5월에는 870만달러를 투자해 지역 초고속통신망 업체인 타이포 지분 28%를 사들이기도 했다.

최근에는 미디어콘텐츠와 소프트웨어 투자를 강화하는 가운데 전자악세서리 사업 부문은 매각을 추진 중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